김하성, 애리조나 상대 대타 출전 내야 땅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하성(26,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타석에 섰다. 김하성은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그는 소속팀이 0-3으로 끌려가고 있던 9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키오니 켈라(투수) 타석에 대타로 나왔다. 김하성은 애리조나 마무리 투수 크리스 데븐스키를 상대로 5구째 배트를 돌렸다.

그러나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전날(4일)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안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5일(한국시간) 열린 애리조나와 홈 경기에 대타로 교체 출전했다. [사진=뉴시스]

5일 경기에서는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샌디에이고는 전날 휴식을 취했던 에릭 호스머가 이날 1루수 겸 4번타자로,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2루수 겸 2번타자로 각각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타율은 4할에서 3할3푼3리(6타수 2안타)로 내려갔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애리조나에 1-3으로 졌다. 김하성이 범타로 물러난 뒤 이어 타석에 나온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솔로 홈런을 쳐 영패는 면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패배로 개막 후 3연승에서 멈췄다. 애리조나는 3연패에서 벗어났다. 샌디에이고는 6일부터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홈 3연전을 치른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