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안도의 한숨' 마차도 추가 진단 이상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주전 유격수 딕슨 마차도의 복귀 일정이 정해졌다. 마차도는 지난 6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주중 원정 3연전 첫째 날 경기에서 투구에 머리를 맞았다.

그는 3회초 맞은 첫 타석에서 NC 선발투수 송명기가 던진 투구에 맞은 뒤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송명기는 헤드샷 규정으로 퇴장당했고 마차도는 구장 근처에 있는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으로 후송됐다.

마차도는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고 다행히 큰 부상은 피했다. 그러나 추후 골절, 출혈, 신경 손상 등 우려가 있어 추가 진단이 필요했다.

경기 중 머리에 투구를 맞은 롯데 자이언츠 마차도는 8일 실시한 병원 재 검진 결과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는 9일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마차도는 8일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다시 받았고 신경 전문의로 부터 진료를 받았다. 구단은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마차도는 9일 선수단에 합류한다. 롯데는 이날부터 사직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주말 홈 개막 3연전 일정을 시작한다.

마차도의 출전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구단은 "(마차도의)몸 상태와 컨디션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한 뒤 향후 훈련 일정과 경기 출전 및 소화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