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숙 "수애, 대하기 어려울 것 같은 인상...지내보니 세상 털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하재숙이 수애의 반전 성격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허영만과 하재숙이 강원도 고성으로 맛기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허영만은 하재숙에게 "연기할 때 처음에 봤을 때는 별로였는데 사귀다 보니까 진국이라고 생각한 배우가 있냐"라고 물었다.

백반기행 [사진=TV조선 캡처]

이에 하재숙은 영화 '국가대표2'를 함께 촬영한 수애를 언급하며 "수애 그 친구가 너무 단아하고 예쁘고 조금 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지레짐작을 했다"고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이어 "근데 성격이 세상 털털하다. 제 장난을 다 받아줘서 너무 재밌게 촬영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