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꾸라지' 이천수, 울산 현대 복귀확정

 


'미꾸라지' 이천수(24 누만시아)가 결국 친정팀 울산 현대에 복귀하게됐다.(조이뉴스24 2월24일 단독보도)

울산 구단은 13일 "레알 소시에다드와 이천수의 복귀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복귀시기는 7월 피스컵이 끝난 직후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이적료와 연봉은 7월에 발표할 예정이며 대략 이적료 200만 달러(한화 약 20억원) 연봉 10억원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천수는 이번달 중으로 K-리그에 복귀할 생각이었지만 원 소속팀인 레알 소시에다드가 이천수 출전을 전제로 한 피스컵 출전을 약속하고 계약금을 받아 2배의 위약금을 물지 않기 위해 복귀시기를 7월 이후로 늦추기로 양 구단이 합의했다.

이천수의 영입을 위해 6개 (서울 전남 수원 인천 울산 성남) 국내 구단이 뛰어들었지만 결국 승자는 우선 협상권을 갖고 있는 전 소속팀 울산 현대가 됐다.

이천수는 오는 5월 프리메라리가가 종료되는 대로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며 이후 울산에서 훈련을 한 뒤 7월에만 잠시 레알 소시에다드 유니폼을 입고 피스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울산의 김형룡 부단장은 "이천수가 친정팀인 울산에서 부활하기를 기대한다. 2003년에 보여줬던 6경기 연속골의 위력을 다시 한번 떨쳐 보여주기를 울산 팬들과 함께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24일 조이뉴스24 단독보도 후 각종 추측과 의혹이 제기됐던 이천수의 K-리그 복귀문제는 일단락 됐다.

이천수는 7월 3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질 대구와의 홈 경기에서 K-리그 복귀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