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연봉 6억원+주전보장' 메스행 확정(종합)

 


'반지의 제왕' 안정환(29)이 무적신분을 털고 프랑스 1부리그 르 샹피오나 FC 메츠 입단이 확정됐다.

안정환은 10일 오후 프랑스 파리로 출국, 메츠와 1년간 연봉 6억원선에서 계약을 마칠 예정이다.

지난달 말 일본 J리그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 계약을 마친 안정환은 그동안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알라베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리보르노(이탈리아) 등 5∼6개팀과 입단 협상을 벌여 왔지만 조건이 맞지 않아 난항을 겪어왔다.

지난달 MBC세계유소년축구대회에 출전차 한국에 들른 메츠 구단주는 안정환의 소식을 접한 후 공식적으로 안정환 영입에 나서기 시작했고 결국 합의에 이르렀다. 메츠는 안정환이 지난 2000년 페루자 입단 전에도 그의 영입을 추진한 바 있다.

연봉은 당초 안정환 본인이 바란 것보다는 적은 수준이지만 대신 메츠 구단에서는 별다른 부상이 없는 한 안정환의 주전 보장을 약속했고, 1년 후 스페인과 잉글랜드 리그 진출을 위한 추천서를 작성해주는 등 빅리그 이적을 적극적으로 돕기로 합의해 극적으로 계약이 타결됐다.

이번 계약은 또 스포츠브랜드 푸마로부터 유니폼 스폰서를 받고 있는 메츠가 안정환이 푸마의 모델로 활약했던 점도 고려했고,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유소년 축구프로그램 독점계약을 맺은 터라 안정환의 영입으로 구단의 인지도 향상을 노리겠다는 복선이 깔려있다.

무적선수로 계속 남아있을 경우 A대표팀 차출에도 문제가 발생할 것을 염려했던 안정환측에서는 메츠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로써 안정환은 지난 2002년 월드컵 이후 이탈리아 페루자로부터 퇴출당한 이후 3년만에 유럽재진출을 이뤄냈다.

최원창기자 gerrar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