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한 "슈주-소녀시대 제자들 자랑스럽다"


정규 5집 앨범 'Soul Family With Johan'으로 돌아온 가수 김조한이 최근 가요계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는 후배 가수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조한은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요즘 후배 가수들의 활동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며 이들에 대한 각별한 인연과 애정을 밝혔다.

먼저 인기그룹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에는 김조한의 제자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슈퍼주니어의 예성 성민 려욱 규현이 모두 그의 제자들이다. 김조한은 이들에 대해 "노래를 잘 하고 숨어 있는 재주도 많다"고 칭찬했다. 김조한은 슈퍼주니어를 위해 '땡큐'란 곡을 작곡해 주기도 했다.

소녀시대의 제시카와 태연도 김조한의 제자들이다. 김조한은 소녀시대에 대해 "보여줄 게 많은 팀이다. 방송에선 아직 보여줄 게 한정돼 있는 것 같은데, 개인 개인을 살펴보면 숨어 있는 실력들이 만만치 않아 앞으로 보여줄 게 무궁무진 할 것"이라 극찬했다.

빅뱅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YG 패밀리라 그런지 세련됐고 '느낌'을 안다. 애드리브 하나를 해도, 목소리를 하나 내도 왜 내는 지를 아는, 감이 있는 팀이다"고 말했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태양은 이번 김조한의 음반에 피처링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김조한은 이밖에 원더걸스와 윤하에 대해서도 애정을 보였다. 원더걸스에 대해서는 "가요계에 꼭 필요한 팀"이라며, 노래도 춤도 너무 좋다. 가요계 발란스를 만들어줘 반갑다"고 윤하에 대해서는 "피아노도 잘 치고 노래할 때 표현력도 좋다. 직접 곡도 쓴다고 하니 대단하다"고 치켜세웠다.

김조한은 이번 앨범에 빅뱅 멤버는 물론 타이거JK, 김진표, 후니훈 등 피처링이 많은 것에 대해 "내게 한정되지 않고 더 많은 이들과 음악으로 하나되고 싶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한 타이틀 곡 '사랑이 늦어서 미안해'는 성시경이 처음으로 자신이 작곡한 곡을 타 가수에게 준 곡이다.

김조한은 이 곡에 대해 "같은 재료로 다른 요리를 한 느낌"이라며 "기름기를 빼고 담백하게 표현했다. 많은 분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즐기기 바란다"는 바람을 밝혔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사진 김정희기자 neptune0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