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와의 중원싸움' 박지성, 풀타임 활약 눈부셨다


'파워엔진' 박지성(2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90분간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바르셀로나의 발을 꽁꽁 묶었다. 중원싸움을 벌인 메시와의 대결에서도 선전했다.

박지성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누 캄푸에서 열린 '2007~0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바르셀로나와의 4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왼쪽 윙어로 선발 출장해 풀타임 활약했다.

이날 박지성은 에브라와 함께 왼쪽 측면을 맡아 수비에 치중하면서 특유의 짠물수비로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봉쇄했다. 특히 바르셀로나의 '경계대상 1호'로 평가받던 리오넬 메시와의 중원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고 우위를 점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지성은 메시의 돌파를 적절한 타임에 끊어 바르셀로나의 맹공을 저지시켰다. 특히 전반 19분 문전을 향해 달려오는 메시를 향해 거친 몸싸움으로 악착같이 따라붙어 공을 빼돌린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3분 뒤에도 박지성의 거센 압박으로 메시가 패스미스를 범하고 말았다. 원정경기의 부담 탓에 활발한 공격 대신 밀착수비 중심으로 경기를 펼쳤던 퍼거슨 맨유 감독의 지시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것.

박지성은 공격에도 적극 가담했다.

전반 31분, 호날두가 우측의 루니에게 그림같은 스루패스를 찔러줬고 이 볼이 다시 박지성 쪽으로 향하자 수비수를 제치고 헤딩슛을 시도했다. 먼저 방향을 알아챈 바르셀로나 골키퍼에게 비록 잡히고 말았지만 특유의 점프력은 대단했다.

이어 전반 40분에는 돌파하면서 상대 수비수 잠브로타의 파울을 얻어냈고, 3분 뒤에는 호날두에게 날카로은 패스를 연결해 공격루트를 열었다.

체력적인 부담을 이겨내지 못하고 메시가 후반 17분 보얀 키르키치와 교체아웃된 반면, 박지성은 종료 휘슬이 불리기 전까지 그라운드를 지키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진영기자 asal@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