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후속곡 뮤비, 지상파 3사 '방송 불가'


5집 앨범 'Pieces, part one'의 타이틀 곡 '원(One)'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은 에픽하이의 후속곡 '브레이크다운(Breakdown)' 뮤직비디오가 KBS, MBC, SBS 지상파 방송3사의 심의 결과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았다.

'브레이크다운'은 강렬한 사운드와 강한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대중적이고 듣기 쉬운 곡들을 뿌리치고 후속곡으로 활동을 결정한 곡이다.

심의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과격한 폭력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것. 지저분한 취조실에서 타블로, 투컷, 미쓰라 진이 가혹하게 구타를 당하는 장면과 멤버들이 전기 의자에 앉아 고문을 당하는 장면 및 특수효과를 통해 유혈이 낭자하게 처리된 장면 등이 방송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다.

또한 고문에 사용된 도구들, 문신 등 영상도 폭력적이며 자극적이라는 이유로 결국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았다.

온라인을 통해 뮤직비디오를 감상한 팬들은 '다소 충격적이다' '마치 현재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심각한 현실을 예견이라도 한 듯 점점 무너지고 있는 이 사회의 심각성을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돋보인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에픽하이 소속사 관계자는 "심의의 틀에서 만든 곡과 뮤직비디오가 아니지만 표현 수위가 다소 높아 많은 부분을 수정, 삭제하고 문제가 된 부분을 편집해 재심의를 신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픽하이의 후속곡 '브레이크다운'의 뮤직비디오는 무삭제 버전은 케이블방송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에픽하이는 13일 KBS '뮤직뱅크', 14일 MBC '쇼!음악중심', 15일 SBS '인기가요' 등을 통해 '브레이크다운'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