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원 "연하 애인? 생각해본 적 없어요"


예지원이 영화 '죽어도 해피엔딩' 이후 1년 만에 영화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들고 관객을 찾아왔다.

이번 영화에서 예지원은 술만 먹으면 필름이 끊기는 32살의 철없는 노처녀를 연기한다.

시트콤 '올드 미스 다이어리'(이하 '올미다') 이후 이 시대 노처녀의 대표주자가 되어가고 있는 그녀는 사실 '생활의 발견' '귀여워' 등의 영화에서는 독특하기 그지없는 캐릭터들을 연기해왔다.

"캐릭터를 고르는 기준은 '귀여움'"

예지원은 자신이 작품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이렇게 털어놨다.

"제가 캐릭터를 고르는 기준은 '귀여움'인 것 같아요. 섹시한 역이든 엉뚱한 역이든 그 속에 어느 정도의 귀여움이 있는 캐릭터가 끌려요. 또 처음에는 제가 평범한 역을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제가 고르는 캐릭터가 모두 어느 한쪽은 '핀트'가 나가 있는 인물이더라구요."

하지만 '올드미스다이어리' 이후 '엉뚱한 노처녀' 캐릭터로 이미지가 굳어지고 있는 그녀에게 변신에 대한 갈망에 대해 물었다.

"일을 계속 하고 있다는 자체에 감사해요. 사실 요즘 제의가 들어오는 작품 수가 적어서 제가 고르고 어쩌고 할 상황이 아니거든요. 일을 계속해야 연기 변신도 있고 하는 거 아니겠어요."

이어 예지원은 그간 맡았던 역할들이 큰 범위에서는 '엉뚱한 노처녀'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조금씩 다르다며 이번에 맡은 유진의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큰 틀에서 보면 엉뚱한 노처녀지만 유진은 뭐랄까? 좀 더 정신 연령이 어린 것 같아요. 더 철이 없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의상도 10대들이 입을 법한 의상들을 선택했죠. 감독님도 좀 더 어려보였으면 좋겠다고 주문을 하셨어요."

이제껏 많은 작품에 출연해온 그녀지만 이번 역이 가장 힘들었다는 다소 의외의 대답을 들려주기도 했다.

"저는 진심으로 연기해온 사람이에요. 코믹한 역할도 했지만 다 진심이었거든요. 웃길려고 일부러 계산하고 연기한 적이 없었죠. 웃긴 상황인데 나는 진지하니까 그게 웃음을 유발했던 것 같아요. 근데 이번에는 감독님이 가짜 연기와 진심 연기, 두 가지를 다 주문하시더라고요. 그 둘 사이에서 줄을 타는 것이 참 힘들었어요. 초반에 나는 오케이라고 생각했던 신에서 감독이 다시 가자고 해서 많이 헷갈렸는데 나중에는 감이 오더라고요."

"연하애인? 생각해본 적 없어요"

1996년 마당놀이 '황진이'로 데뷔한 이후 다양한 작품을 해 온 예지원은 역시 시트콤 '올미다'를 배우인생의 터닝 포인트로 꼽았다.

"'올미다'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또 제가 너무 좋아하는 캐릭터라 그 작품을 '터닝 포인트'로 꼽고 싶어요. 시즌 2에 대한 요청이 많아서 감독님을 조르고 있는데 아직 말이 없으시네요(웃음)."

극 중 지현우와 연하, 연상 커플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예지원에게 연하 애인은 어떠냐고 물으니 손사래를 친다.

"연하 애인? 생각해 본적 없어요. 저는 인격적으로 성숙된 사람이 좋아요. 30살이 지나면 다 같이 늙어가는 것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연하는 좀...(웃음). 또 모르죠. 연하 중에 그런 성숙된 인격을 가진 사람이 나타난다면."

한국 영화계에서 독특한 위치을 차지하고 있는 예지원. 그녀가 연기했던 캐릭터는 모두 그녀를 위해 존재해왔던 것처럼 느껴진다. 예지원 외 다른 대안을 생각할 수 없을 만큼 그녀에게 꼭 맞는 배역들이었다. 이런 그녀에게 배우로서 꿈을 물으니 의외로 소박한 대답을 들려줬다.

"나이가 들어서도 계속 연기를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연기를 계속해야 나의 다른 모습도 계속해서 보여줄 수 있고, 좋아진 연기력도 선보일 수 있으니까요. 나이가 들수록 일상적인 연기가 늘고 있다는 것이 저 스스로 느껴져요. 앞으로 아주 평범한 캐릭터도 연기하고 싶고, 그런 연기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지영기자 jyl@joynews24.com, 사진 김정희기자 neptune07@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