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용, '예비역 병장'의 힘으로 1골 1도움 맹활약

FC서울 승리의 일등공신, 전역해 돌아온 김승용


'리마리용' 김승용(23, FC서울)은 FC서울이 숨겨놓은 최고의 무기였다.

광주 상무에서 2년의 군생활을 마치고 11월 초 '예비역 병장' 신분으로 서울에 복귀한 김승용은 30일 오후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플레이오프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 후반 23분 정조국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아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4-2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김승용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서 공수에 걸쳐 맹활약하며 믿고 기용해준 세뇰 귀네슈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빠른 발과 돌파력은 올 시즌 광주상무에서 주전으로 뛰며 보여준 실력 그대로였다.

정규리그 25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퇴장 징계를 받은 이청용의 공백을 메워줄 것으로 보였던 김승용은 귀네슈 감독이 이날 4-4-2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미드필드를 다이아몬드형태로 세우고 기성용을 오른쪽 측면 자리에 배치하면서 선발 명단에 들지 못하고 후보로 밀렸다.

몸을 풀고 있던 김승용이 후반 정조국과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자 서울팬들은 박수로 복귀를 축하했다.

후반 34분 울산의 미드필드에서 왼쪽 측면으로 빠져나가는 절묘한 패스를 차단하며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인 김승용은 연장전 들자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연장 전반 7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위치한 데얀에 절묘한 패스로 2-1로 앞서는 결정적인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3-2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연장 후반 10분에는 울산 수비진이 헐거워진 틈을 타 김치우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연결한 볼을 쐐기골로 연결시키며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자축했다.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승용은 "전역하고 3주밖에 지나지 않아 경기에 뛸지 몰랐다. 이청용의 퇴장으로 오른쪽이 빌 것이라고 했는데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비집고 들어가기 힘들었다"라며 서울의 치열한 주전경쟁에 대해 설명했다.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경기를 했다는 김승용은 "골을 넣으면 리마리오 세리머니를 하려고 준비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세리머니를 했다"며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서울은 다음달 3일 홈에서 수원 삼성과 챔피언결정 1차전을 치른다.

상암=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김현철기자 fluxus19@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