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소시, 하반기 가수 인기도 남녀 1위


빅뱅과 소녀시대가 2009년 하반기 연예인 인기도 가수 부문 남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주)리스피아르조사연구소(대표 김경왜)가 지난 8월 25일부터 31일까지 전국 5대 도시(수도권,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서 13세~65세 미만의 남녀 1,320명을 대상으로 '연예인 인기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원더걸스가 미국 활동으로 국내를 비운 새 본격적으로 춘추전국시대를 맞은 가요계 걸그룹 열풍 속에서 소녀시대는 신곡 '소원을 말해봐'를 통해 이번 조사에서 여자 부문 압도적인 1위(31.8%)를 차지했다.

소녀시대의 뒤를 이어 2NE1은 연이은 히트곡 퍼레이드에 힘입어 2위(15.8%)에 랭크됐으며, 이효리가 3위(15.3%)에, 미국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원더걸스는 4위(10.7%)에, 손담비는 5위(10.2%)에 각각 랭크됐다.

남자 부문에서는 빅뱅이 2PM을 근소한 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이돌 그룹의 대표주자 빅뱅은 23.5%의 지지를 얻어 21.7%의 지지를 받은 2PM을 제쳤다.

3위는 월드스타 비(16.9%)가, 4위는 이승기(10.4%)가, 5위는 동방신기(5.2%)가 각각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1 : 1 개별면접을 통해 비보조(보기 제시 없이) 방식으로 항목 당 2개까지 응답받았다. 결과는 복수응답 기준으로 산출했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구간 내 ±2.70%P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