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엘리트 여검사로 안방복귀


배우 김소연이 엘리트 여검사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김소연은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SBS 수목드라마 '검사 마타하리'를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드라마 '찬란한 유산'의 소현경 작가와 진혁 감독이 다시 한 번 손을 잡고 제작하는 '검사 마타하리'에서 김소연은 엘리트 코스의 전형을 밟으며 검사가 된 마혜리 역을 맡았다.

힘든 일 싫어하고 예쁜 옷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마혜리는 신상 명품 리스트를 줄줄 꿰는 탁월한 집중력과 암기력으로 사법시험에 한 번에 합격하지만 귀찮고 싫은 일은 죽어도 못하고 검사의 정의감과 사명감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다.

검사라는 직업이 자신의 성격과 도저히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좌충우돌하던 마혜리는 까칠한 선배 검사들과의 갈등과 사기, 무고, 폭행 등 온갖 강력 사건들을 겪으면서 차츰 검사로서의 자질을 갖추게 된다.

김소연은 "기존의 전형적인 검사 이미지를 완벽하게 뒤엎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인물이라 호기심이 생겼다. 마혜리는 단순히 외형적으로만 예쁘게 보이려는 사람이 아니고 내적으로 아픔과 상처도 갖고 있다.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검사로서도 차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무척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