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정용화, 표민수 감독 신작 '페스티벌' 캐스팅


[이미영기자] 배우 박신혜와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6월 방영 예정인 MBC 새수목드라마 '페스티벌'의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페스티벌'은 예술대학을 배경으로 꿈을 향해 질주하는 이들의 땀과 눈물, 그리고 예쁜 사랑과 우정을 다룬 청춘 멜로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등을 연출한 표민수 PD의 새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는 작품이다.

박신혜와 정용화는 2009년 방송된 SBS '미남이시네요' 이후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극중 박신혜는 씩씩하고 상큼 발랄할 명랑 소녀이자 국악과 가야금 신동인 규원 역을 맡아 귀엽고 사랑스러운 청춘의 매력을 한껏 발산할 예정이다. 정용화는 규원과는 극단적으로 다른 문화와 정서 속에서 자란 차도남이자 실용음악과 기타 신동 신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을 티격태격하며 알콩달콩한 커플 연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치는 달콤한 로맨스로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벌써 박신혜와 정용화의 캐스팅 소식에 팬들은 높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2009년 당시 '미남이시네요'에서는 강신우 역의 정용화가 고미남 역의 박신혜를 짝사랑하는데서 그친데 반해 이번 드라마에서는 두 사람의 사랑이 이루어질지 여부에 대해 벌써부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페스티벌'은 '로열 패밀리' 후속으로 6월 22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