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 김진민 PD "아내 김여진, 태교 위해 안 봤으면"


[이미영기자] '무신'의 김진민 PD가 아내 김여진에게 태교를 위해 방송을 보지 말라고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진민 PD는 8일 오후 서울 영등포CGV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무신'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김진민-김여진 부부의 아이 태명은 김준. '무신'에서 김주혁이 맡은 주인공 이름과 동일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김진민 PD는 "태명이 김준이 맞다. 우리 작품하고는 아무 상관이 없다. 아내가 꿈을 꾸다가 자기가 직접 정했다"고 말했다.

김 PD는 또 "아내에게는 태교에 안 좋을까봐 보지 말라고 했다. 드라마에 거친 부분이 많다"며 아내 김여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해 임신 사실을 알렸던 김여진은 이날 김진민 PD가 연출을 맡은 '무신' 시사회에 참석하며 부부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무신'은 강력한 무신 정권이 존재하던 시기의 고려를 배경으로 약 60여 년간 황제를 대신해 통치해오던 막부를 뒤엎고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노예 출신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주혁과 김규리, 정보석, 홍아름, 주현, 박상민 등이 출연하는 '무신'은 '용의 눈물' '야인시대' 등 무게감 있는 시대극과 사극을 집필한 이환경 작가와 '개와 늑대의 시간' '로드 넘버원' '달콤한 인생'을 연출한 김진민 PD가 호흡을 맞춘다. '천 번의 입맞춤'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8시40분 첫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