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기존 구단의 '만리장성' 막혀 10구단 무산


[김형태기자] 19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의 결과는 '반전'이었다. 전날 임시 이사회 개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구계에서는 조심스럽게 이번에는 '10구단 창단안이 가결될 것'이란 전망이 퍼졌다. 반대 구단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지만 표결을 강행해서라도 10구단 창단을 성사시키겠다는 KBO의 의지가 확고했고, 통과에 필요한 최소 머릿수를 확보했을 것이란 관측도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사회 결과는 모두의 예상을 뒤집었다. 여건이 성숙될 때까지 10구단 창단을 유보한다는 애매한 결론이 도출됐다. 사실상 10구단 창단이 무산된 셈이다.

이같은 결론이 내려진 배경에 대해 류대환 KBO 홍보지원부장은 "제반 여건이 마련되지 않고, 성숙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에 대해 이사회가 전반적으로 공감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반대 구단들의 목소리가 훨씬 높았기 때문에 이같은 결론을 낼 수밖에 없었다는 해석이 많다.

그간 일관되게 10구단 창단에 반대한 구단으로는 삼성, 롯데, 한화 등이 꼽힌다. 롯데 장병수 사장은 이날 오전 이사회에 참석하면서도 "한국적 현실에선 시기상조다. 1천만 관중 시대가 돼야 생각해 볼 수 있는 문제"라며 10구단 창단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당초 10구단 창단에 찬성 쪽으로 기울어졌던 몇몇 구단이 반대 구단들의 강한 설득에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분간 유보'라는 어정쩡한 결론만 내렸다.

이로써 내년 시즌부터 프로야구는 9구단 체제로 돌입하게 됐다. 홀수 팀으로 인한 리그 일정의 불균형, 팀당 경기수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 등의 문제점을 감수해야 할 상황이다. 무엇보다 프로야구단 유치를 위해 노력해온 지방자치단체들의 야구계에 대한 '불신'의 수위가 높아질 우려가 생겼다.

특히 10구단 유치에 큰 공을 들여온 경기도 수원시와 전라북도의 상실감은 메울 수 없을 만큼 커졌다. 이들 지자체는 각각 수백억원에 달하는 야구장 리모델링 및 구장 신축, 여기에 25년 구장 장기 임대 등의 '당근'을 내세웠지만 기존 구단들의 텃세에 막혀 뜻이 꺾이게 됐다. 이들 지자체와 손잡고 10구단 창단을 추진해온,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기업들의 야구계에 대한 신뢰도도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야구인들의 거센 반발도 예상된다. 10구단 창단 승인을 강력히 촉구했던 일구회, 프로야구선수협회 등은 10구단 창단이 무산될 경우 단체 행동 등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이들이 어떤 행동을 할 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메이저리그는 서부로 프랜차이즈를 확장한 1950년대를 리그의 황금기로 규정하고 있다. 여기에 1960년대의 리그 팀수 증대 등이 이루어면서 오늘날 부흥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었다. 국내 야구계에선 10구단 체제가 들어설 경우 한국 야구의 본격적인 '골든 에이지'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기존 구단들이 쌓은 '만리장성' 방어벽에 9구단 체제라는 기형적인 시스템을 한동안 감수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