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광수 "난 천주교 신자, 종교계도 동성애 받아들여야"


[정명화기자] 김조광수 감독이 종교계에서도 동성애를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 첫 커밍아웃 영화 연출가이자 제작인 김조광수 감독이 동성연인과의 결혼을 발표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15일 오후 서울 사당동 아트나인 야외무대에서 열린 김조광수 감독 결혼 기자회견에는 김조광수 감독과 19살 연하의 약혼자 김승환씨가 참석했다.

영화사 레인보우프로젝트의 대표로 재직 중인 김조광수의 감독의 피앙세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등장, 얼굴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양가 부모님의 허락 하에 결혼에 이르게 됐으며 결혼식 축의금은 무지개(LGBT)센터를 건립에 쓸 예정이다.

결혼식은 일반적인 형태가 아닌 하나의 축제의 형태로 진행되며 공연, 영화상영, 전시회, 토크쇼, 세미나, 뮤지컬, 각종 퍼포먼스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날 약혼자를 처음 공개한 김조광수 감독은 "오는 9월7일 공개적인 장소에서 결혼식을 올릴 것"이라며 "축의금은 무지개 센터 건립에 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조광수 감독은 "우리 결혼은 불법이 아니다. 다만 합법이 아닐 뿐"이라며 "동성 결혼을 합법화 하기 위한 싸움을 동시에 벌여 입법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어려운 결심을 하게 된 것에 대해 김 감독은 "처음 정체성을 깨달은 것은 15살 때다. 이후 내 정체성을 인정하기 까지 15년이 걸렷다. 게이로서 행복하게 살고 싶다. 단지 성 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자기 자신을 부정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답했다.

자녀 입양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김 감독은 "나이도 있고 아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입양 계획은 없다"며 "천주교 신자지만 천주교도 하루빨리 동성애를 받아들여야 한다. 기독교 몇몇 종파에서는 동성애를 인정하고 있다. 기독교 전체가 동성애를 배척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박영태기자 ds3fa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