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최정 "올스타전도 실전처럼"

"그라운드에서 최선 다하는 게 팬들에 대한 보답"


[류한준기자] "올스타 팬 투표가 좀 더 길게 진행됐으면 떨어졌을 것 같아요." 2013 프로야구 올스타전 이스턴리그 3루수 부문에서 최고의 별로 뽑힌 최정(SK 와이번스)에겐 이번 올스타전이 남다르다.

그에게 이번 올스타전이 첫 출전은 아니다. 그러나 의미가 크다. 팬 투표로 3루수 부문 최다 득표자가 돼 처음으로 베스트 9에 이름을 올렸다.

최정은 "그렇기 때문에 올스타전에 열심히 뛰어야 겠다"며 "팬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선발 라인업에 들어가리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올스타전은 아무래도 정규시즌 경기와 견줘 긴장감이 떨어지게 마련이다. 선수들도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그라운드에 나선다. 최정은 "마음이 편해지면 플레이가 잘 되는 선수도 있고 그 반대인 경우도 있다"면서 "나는 후자에 가까운 편이다. 그래서 그런지 올스타전에선 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했다.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 대한 욕심은 없다고 했다. 그는 "그저 열심히 뛰겠다. 팬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한마당이지만 설렁설렁 뛸 생각은 없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최정은 전날 열린 홈런레이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꺼냈다. 당초 그는 참가자 명단에 있었지만 옆구리 통증으로 불참을 결정했다. 김대우(롯데 자이언츠)가 그를 대신해 홈런레이스에 나섰다. 최정은 "참가한 선수들에게 얘기를 들어보니 날씨도 영향을 준 것 같다"며 "타구가 먹히는 그런 날씨라고 했다. 그래서 선수들이 힘이 더 들어갔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포항=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