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서예지 "두 얼굴의 여인 캐릭터 끌렸다"


명문가 규수 수련 역 맡아 '청순과 야심 사이'

[이미영기자]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두 얼굴의 아씨 수련으로 반전 매력을 폭발시켰다. 명문가 규수의 단아하고 청순한 모습과 권력에 대한 야심을 드러낸 반전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는 19일 명문가 규수 수련 역을 맡은 서예지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수련은 어렸을 적부터 오직 이린(정일우 분)만을 바라본 일편단심 캐릭터이면서도 내면에는 엄청난 야심을 지닌 반전인물로, 영의정 박수종(이재용 분)의 금지옥엽 고명딸이다. 아버지의 권력이 자신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이후 권력에 대한 야망을 품은 여인으로 성장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예지는 수려한 외모와 고운 한복 자태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마를 드러내고 깔끔하게 땋은 댕기머리에 분홍색 한복을 입고 큰 눈망울을 초롱초롱 빛내는 서예지의 모습에서 청초하고 단아한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서예지는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눈망울을 반짝이며 입가에 살짝 미소를 지어 사랑에 빠진 양반집 규수 수련의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려내는가 하면, 차분하고 아련한 눈빛과 꽉 다문 입술로 수련의 변화를 암시했다.

서예지는 "'두 얼굴의 여인'이라는 말 자체가 새로웠다. 시나리오를 읽고 수련이 가지고 있는 두 얼굴은 단순히 착한 모습을 한 악녀가 아니라 사랑이라는 감정 안에서 변화하는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사람만 바라보는 사랑을 하지만, 내면의 슬픔 때문에 변해가는 박수련이라는 캐릭터에 끌렸다"고 전했다.

이어 "자존심이 세고 단호한 수련이 오직 사랑하는 이린 앞에서 거짓없이 감정을 표현하는 순수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 또한, 수련의 감정 변화를 야기시키는 사건과 이 때문에 부딪히게 될 캐릭터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 수련의 감정에 대해 더욱 심사숙고해 표현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 '트라이앵글' 후속으로 오는 8월 4일 첫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