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강렬 판타지vs어색 CG…호불호 갈렸다

독특 캐릭터-배우들 호연은 기대감 높여


[이미영기자] 스펙터클한 액션신과 화려한 CG. '야경꾼일지' 첫 회는 분명 공들인 흔적이 여기저기 나타났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호불호는 갈렸다.

귀신과 인간의 대결구도, 허무맹랑하지만 또 익숙한 스토리는 '판타지'를 구현했지만 진부함을 안겼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이무기와 '해골 괴물' 등을 구현한 CG는 화려했지만 엉성했다. 스토리는 독특하고 신선했지만 유치하기도 했다.

흥미로운 판타지 로맨스의 서막일까. 민망한 '괴물 놀이'가 될까.

MBC 월화드라마 '아경꾼일지'는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를 통해 청춘들의 사랑과 성장기를 녹여낼 판타지 로맨스 활극. 초짜 야경꾼들이 조선 최고의 '퇴마사'로 성장하는 이야기가 주축이 된다.

지난 4일 첫회는 어린 이린(김휘수 분)이 귀신을 보게 된 배경 설명을 담아내며 로맨스보다는 '판타지'에 무게가 실렸다.

귀신 보는 왕자 이린(정일우 분)의 아버지인 해종(최원영 분)과 악의 축 사담(김성오 분)의 운명적인 대결과 백두산 야생 처자 도하(고성희 분)의 언니이자 마고족 무녀 연하(유다인 분)의 이야기가 중심이 됐다.

스토리는 왕자 이린이 궁궐에서 평화로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시작됐다. 하늘에서 유성이 떨어졌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악의 무리들이 인간의 땅을 습격했다. 이린은 내시(이세창 분)와 퇴마사 조상헌(윤태영 분)의 도움으로 간신히 도망쳤으나 귀신의 공격으로 사경을 헤메게 됐고,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렸다.

해종은 적통 왕자인 이린을 살릴 수 있다는 천설의 꽃 천년화를 찾아 백두산 원정에 나섰다. 그러나 천년화를 만들 수 있는 마고족 무녀 연하(유다인 분)는 용신족의 승천 의식 제물로 잡혀간 상태. 해종은 연하를 구하러 나섰고, 이로 인해 사담은 이무기 승천의식을 방해 받게 됐다.

해담은 신이 자신에게 내렸다는 무기로 이무기와 사담을 공격했고, 해담이 쏜 화살로 이무기는 죽음을 맞이했다. 결국 해종이 사담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연하를 구출하게 된 것.

그러나 연하는 부상을 입었고, 예고편에서 무녀의 능력을 상실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죽을 줄로만 알았던 사담도 살아있었다.

이날 해담의 '백두산 원정'은 조선의 궁궐뿐만 아니라 이린과 도하에게까지 영향을 주게 되는 큰 사건. 이린과 도하의 만남은 파란만장한 운명의 시작점을 그리기 위해 필요한 전개였다.

'야경꾼일지'는 첫회 이같은 전개와 더불어 화려한 볼거리에 힘을 쏟았다.

시작부터 귀신들이 컴퓨터그래픽으로 구현됐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악의 무리들이 검은색 연기로 표현됐으며, 백두산에 살고 있는 신비로운 비주얼의 해골 괴물(?), 하늘을 날아다니는 이무기가 표현됐다. 악의 무리 귀신들과 인간들의 싸움이 스펙터클하게 그려졌으며, 신비로운 묘술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감각적인 영상과 젊은 연출이 돋보였지만, 일부에서는 과도한 CG에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제작진들이 공들인 듯한 이무기신에 대해 '영화 디워를 보는 것 같았다' '게임 같았다' 등 호불호가 엇갈렸다.

그러나 흥미를 유발하는 요소도 많았다.

배우들의 연기는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직 정일우와 정윤호, 고성희 등은 본격적으로 등장하지 않았지만 악의 축 김성오와 무사 윤태영, 특별출연하는 최원영과 유다인 등이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성오와 유다인 등은 조선시대라는 배경에 구애받지 않은 다양한 의상과 소품을 착용한 모습으로 신선함도 더하기도 했다.

이들이 연기하는 캐릭터 또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어린 시절의 상처로 인해 귀신을 보게 되는 이린과 귀신을 물리쳤지만 광기로 미쳐가는 왕, 귀신 잡는 야경꾼 등은 그동안 사극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가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분위기 반전도 남아있다. 첫 회 다소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가 전개됐지만 정일우와 정윤호, 고성희 등의 등장과 함께 밝고 경쾌한 분위기로 반전된다. 여기에 청춘들의 로맨스가 버무려지며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