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연애' 박규리, 급하지 않게 천천히(인터뷰)

"새로운 행복 깨닫고 싶어졌다"


[권혜림기자] 박규리의 걸음은 급하지 않다. 그저 차근 차근 한 발씩 내딛고 있다. 아시아를 누비던 인기 걸그룹 카라의 무대에서 내려온 그는 아역 시절부터 경험했던 연기자의 길을 다시 걷는 중이다. 큰 규모의 상업영화가 아닌 저예산 영화 '두 개의 연애'로 지난 2015년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른 그는 새 영화 '어떻게 헤어질까'(감독 조성규, 제작 하준사)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어떻게 헤어질까'는 스시 장인 밑에서 열심히 일하며 셰프의 길을 가고 있는 나비(서준영 분)와 그의 옆집에 사는 여행잡지 기자 이정(남규리 분)의 이야기다. 나비는 이정의 고양이 얌마의 안에 사는 중년 여성의 영혼을 보고 그와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나비와 이정은 연인 사이가 되고, 얌마는 병에 걸려 얼마 남지 않은 삶을 선고받는다.

극 중 이정 역을 맡아 순수하면서도 따뜻한 마음을 지닌 여주인공으로 분한 박규리는 "독특한 포인트도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이라 더 끌린 영화였다며 "특히 이정 역의 경우에는 개인적으로 공감이 많이 됐다. 강아지와 이별을 겪은 적이 있었기 때문에 이 친구를 더 표현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성규 감독과는 데뷔작 '두 개의 연애'에 이어 다시 만났다. 박규리는 "당시 처음 영화 현장을 경험했는데, 이젠 감독과 서로의 스타일을 알게 됐으니 더 신뢰를 갖고 시작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저를 두 번이나 캐스팅해주신 이유가 있을테니, 저도 그 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책임감을 느꼈어요. 신뢰로 보답해야 한다는 믿음이 있었죠. 첫 번째 영화를 찍을 무렵엔 제가 카라 활동을 계속 하고 있었어요. 영화 쪽과 인연이 닿을 일이 크게 없었던 때였는데, 우연히 인연이 닿아 조성규 감독님과 영화를 하게 됐어요. 전부터 물론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룹 활동이 먼저이니 크게 드러낼 순 없었어요. 당시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굉장히 큰 기회라 생각했죠. 영화의 규모는 제게 중요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오랜 기간 가수 활동을 이어오며 '카라'라는 수식어에 익숙한 그였지만, 영화 두 편을 비교적 단기간에 선보이게 됐다. 덕분에 박규리는 연기자로서의 재능을 바쁘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 역시 얻었다. 그는 "두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꾸준히 한다는 시선을 얻게 된 것은 제게 너무나 좋은 일인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런가하면 영화의 언론 배급 시사 후 이뤄진 기자간담회에서 극 중 이정의 어머니이자 고양이 얌마의 몸에 빙의한 영혼으로 분한 배우 이영란은 박규리의 성품을 입이 마르게 칭찬했다.

이영란은 박규리를 가리켜 "노래만 잘하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더라"며 "많이 훈련이 안돼서 나오는 솔직함과 투명함이 굉장히 좋았다. 눈 감고 엄마를 생각하는 장면에서 내가 울었다"고 호평했다. 이어 "박규리는 식성도 인성도 좋다"며 "인품이 좋으니 다 좋아보인다. 카라라고 하면 생각 못할 깊고 성숙한 질그릇 같은 내면이 있다"고 칭찬했다.

이영란의 남다른 애정에 대해 언급하자 박규리는 멋쩍은듯 웃어보이며 "극 중 엄마이지만 선생님이니 처음엔 많이 긴장했었다"며 "하지만 진짜 엄마처럼 나를 '우리 딸'이라 불러 주셔서 오히려 편한 마음으로 연기할 수 있었다"고 돌이켰다.

"시사 후 뒤풀이 자리에서까지 굉장히 섬세하게 챙겨주셨어요. 그 마음이 너무 감사하죠. 크게 살갑게 대해드리지 못하는데도, 제가 선생님을 좋아하는 마음이 느껴지셨나봐요. 많은 분들이 저와 이영란 선생님, 서준영 오빠의 그림이 너무 좋았다고 하시더라고요. 세 명이 서로 잘 묻어났다는 평에 기분이 좋았어요."

카라 활동기엔 분 단위로 살며 바쁘게 움직였던 박규리지만, 이제 어디선가 여유가 엿보인다. 워낙 부지런한 성품 덕에 여전히 시간을 헛되게 쓰는 일은 거의 없지만 "쉴 때는 쉬고 즐길 땐 즐기는 것이 행복임을 깨달았다"는 것이 박규리의 이야기다.

"활발하게 활동했을 때는 쉬는 날이 있어도 제 자신이 쉬는 것을 싫어했었어요. 분 단위로 휴대폰 스케줄표를 짜서 내 자신이 끊임없이 바빠야 행복하다고 생각했죠. 정말 당시엔 그게 행복했어요. 얼마 전부터는 제 20대부터 돌아보게 되더라고요. 그동안은 행복의 방식이 일방적이었다면, 이제 다양한 걸 열어보고, 쉴 때 쉬고 즐길 땐 즐기고, 이런게 행복이라는 걸 깨닫고 싶어졌어요. 나 자신을 혹사시키지 않으면서요.(웃음)"

영화와 드라마 작품들을 통해 연기 이력을 쌓아온 박규리는 아직 급하지 않게 제 길을 가고 있다. "하고 싶다고 해서 작품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누군가 나를 쓰고 싶다고 해서 100% 가능한 것도 아니다"라는 사실을 잘 알게 됐기 때문이다. 박규리는 "영화나 드라마를 많이 한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를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고 밝혔다.

"또 저와 인연이 닿는 작품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 '두 개의 연애'와 '어떻게 헤어질까' 역시 감독님과 인연이 돼서 우연히 출연했듯이, 앞으로도 좋은 작품들을 하고 싶죠. 하고 싶은 것과 아직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따로 있는 것 같아요. 내가 하고싶은 것을 하려면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더 많이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것이 뭔지 찾아야 하겠죠."

한편 '어떻게 헤어질까'는 오는 11월3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