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여러분' 김민정, 사채업계 대부의 카리스마 '매력 폭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국민 여러분!' 최시원은 국회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김민정의 매력이 폭발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 김민태, 제작 몬스터유니온, 원콘텐츠)에서는 진짜 베테랑 사기꾼이 무엇인지 보여준 양정국(최시원 분)과 이를 완벽하게 저지한 박후자(김민정 분)의 주도권 싸움이 펼쳐졌다.

[사진=KBS]

먼저 박후자와 김주명(김의성 분) 앞에서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혼자 해보겠다"고 선언한 양정국. 그러나 두 사람 앞에서 찢은 건물 매매 계약서는 가짜였다. 노점 부부로부터 수거한 진짜 계약서 대신 가짜 도장을 찍은 계약서를 들고 부동산 사기를 포기한다는 액션을 취하며 두 사람을 속인 것. 아내 김미영(이유영 분) 마저 부동산 사기꾼들을 잡겠다며 자신의 뒤를 쫓고 있는데 혹시라도 김주명이 다른 맘을 먹으면 독박을 쓸지 모른다는 생각에 먼저 뒤통수를 친 것이었다.

정국은 아버지 양시철(우현 분)에게 진짜 계약서로 시중 은행들을 돌아다니며 대출 신청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실제로 대출을 받는 게 아니라 오로지 신청까지만 한 후, 대출서류를 경찰에 넘기면 건물 실소유주가 전직 국회의원 김주명이라는 사실이 알려질 거라는 계산이었다. 국회의원 차명 부동산으로 김주명을 잡고, 그 건물을 사준 박후자는 뇌물로 잡겠다는, 성공만 한다면 더없이 완벽한 '일타쌍피' 계획이었다.

하지만 박후자가 매매 계약서에 찍혀있던 도장이 가짜라는 걸 발견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손에 땀을 쥐는 추격전 끝에 양정국이 대출 신청을 완료한 진짜 계약서를 경찰 사이트에 올리려던 순간, 박후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런데 나 혼자는 못 죽지"라며 "니가 뭐하는 놈인지. 무슨 사기를 치고 돌아다녔는지 김미영에게 말해주려고"라고 위협했다.

박후자는 김미영을 만났다. 박후자가 백경 캐피탈 회장임을 알고 있는 김미영은 "자수하러 왔냐"고 물었지만, 박후자는 개의치 않았다. 되레 "네 남편 사기꾼이야. 네 남편 용감한 시민 양정국"이라고 폭로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결국 양정국이 경찰서로 보내지 못한 진짜 계약서와 대출 서류는 박후자의 손에 넘어갔고, 그녀는 이로써 양정국과 김주명의 약점을 모두 손에 쥐게 됐다. 그리고 두 남자를 향해 "다시는 딴 생각 하지 말라"며 사채업계 대부다운 카리스마를 터뜨렸다. 결국 양정국과 김주명은 본격적으로 선거에 뛰어들었다.

한편, 방송 말미 "국회의원 선거에 나간다"고 밝힌 양정국과 부부싸움을 하게 된 김미영. 뜬금없는 소리에 기막혀 말도 안 되는 결정을 상의도 없이 통보한 것에 화를 냈고, 이에 양정국은 "너도 나랑 상의 하나 없이 지능범죄수사대에 복귀했잖아"라고 받아쳤다. 서로에게 상처만 남긴 다툼의 끝에 김미영은 "국회의원 나갈 거면 집도 같이 나가"라고 했고, 다음 날 양정국은 "나도 살려고 나가는 거야. 미안해"라며 집을 나갔다.

용감한 시민에서 서원 갑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공식 출마를 선언한 양정국의 이야기는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