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박소담 "'검은 사제들' 이후 슬럼프, 불안감에 숨고싶었다"(인터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박소담이 한동안 남몰래 지나온 슬럼프와 고민을 털어놨다.

박소담은 30일 오전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의 개봉을 기념해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기생충'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장편 영화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박소담은 "기정이의 대사가 굳이 외우지 않아도 입에 잘 붙었고 너무 좋았다. 기정이의 대사를 하면서 제 목소리로 제 말을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박소담은 이번 영화가 너무 즐겁고 행복한 현장이었다며 "'검은 사제들' 이후로 고민이 됐다. 내가 잘 했는지 잘 모르겠는데 너무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시니 불안했다"라고 털어놨다.

"그 이후로 드라마로도 노출이 되고 할 때 안 좋은 말도 듣고. 어디 숨고 싶었다. 그때 빨리 지치지 말고 오래 보자는 말을 들었는데 많이 지쳤던 것 같다. 쉬면 일을 못하는거에 대한 조급함이 있을 줄 알았는데, 너무 잘 쉬었다. 그 당시 감독님이 연락이 왔다. 누구도 만나고 싶지 않고 어떤 작품도 받아들일 준비가 안됐는데, 감독님을 만나고 나니 너무 연기가 하고 싶었다. 그렇게 쉬고 감독님을 만나니 제가 즐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어 "너무 강한 연기만 하고 제 말을 하고 일상적인 모습을 못 보여준 것 같다. 학교 다닐때는 일상적인 연기를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멀었구나 싶었다. 현장에서 주눅도 들고. 제가 지칠거란 생각을 한번도 한적이 없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는데 왜 지치지 싶었다. 연극을 하면서 많이 치유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영화 '기생충'은 30일 개봉 예정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