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따러가세' 송가인, 세상 모든 어머니 위한 위로송…뭉클한 감동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세상 모든 어머니에게 바치는 위로송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8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 4회에서는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서울특별시 편 종로 광장시장에서 만난 육회집 모녀와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이날 현장에서는 육회집 모녀의 애틋한 사연이 공개돼 송가인과 붐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사연 신청자인 딸이 평생을 바쳐 육회 장사를 하느라 왼팔에 마비가 온 어머니를 위해 결국 교수직을 내려놨다는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것. 더불어 어머니와 딸은 이 자리를 빌어 비로소 서로에게 지금껏 표현하지 못했던, 고맙고도 미안한 진심을 숨김없이 털어놔 지켜보는 이들을 끝내 눈물짓게 했다.

육회집 모녀의 이야기를 들은 송가인은 세상 모든 어머니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이들의 애환을 달래줄 인생 위로송 '청춘을 돌려다오'를 선물, 현장에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하지만 이내 송가인은 '황홀한 고백'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시장 한복판을 한 편의 청춘 콘서트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송가인은 광장시장 사연자를 만나고 이동하는 차 안에서 서울에 갓 올라와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송가인은 서울살이의 고단함과 외로움을 담은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자신의 스타일로 재편곡해 선보였다. 송가인의 폭발하는 고음과 감성 젖은 목소리에 붐은 또 한 번 감탄하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 송가인을 보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던 어머니와 딸의 애틋하고 가슴 절절한 사연이 공개되면서 현장이 숙연해졌다"며 "이어진 송가인의 진심을 담은 열창에 현장이 마치 하나의 콘서트장이 된 듯 뜨거운 열기에 휩싸였다. 그곳의 감동이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