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이사회 개최…신인 지명권 선수 트레이드 가능 합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9년 제5차 이사회와 사장단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번 이사회와 워크숍은 지난 27일 시작돼 28일까지 이틀 동안 열렸다.

KBO는 이 자리에서 규약 개정안과 리그 경기력 향상 및 팬서비스 강화 방안에 대해 각 구단 사장단(이사회)과 논의했다.

이사회는 전력 상향 평준화 차원에서 트레이드를 활성화시키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신인 지명권을 2장 이내로 선수와 트레이드 할 수 있도록 의결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단 지명권을 양수한 구단은 해당 선수의 입단 후 1년간 다른 구단으로 트레이드 할 수 없도록 했다.

야구대표팀에 선발된 KBO리그 소속 선수들에 대해 자유계약선수(FA) 관련 규정에 예외를 두기로 했다. 오는 11월에 열릴 예정인 프리미어12에 참가하는 야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할 경우 이번 대회에 한해 기존 국제대회 참가 FA등록일수 보상 규정에 추가로 등록일수 30일을 더 부여하기로 했다.

KBO 이사회는 워크숍에 앞서 리그 중장기 발전 전략 활성화를 위한 컨설팅 결과에 대해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는 경기력 향상 및 팬서비스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KBO는 "KBO와 구단 사장단은 현재 프로야구 상황이 위기라는 것에 적극 공감했고 빠른 속도로 변화를 꾀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경기력 향상과 관련해서는 외국인선수 제도 개선에 대해 논의했다.

외국인선수 샐러리캡과 육성형 외국인선수 도입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더불어 FA제도는 올해 안에 제도 변경안을 확정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도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도핑 위반 시 제재를 더욱 강화하는 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경기 운영과 관련해서는 2020시즌부터 혹서기 선수단의 체력 보호를 위해 2연전이 시작되는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해당 방안은 실행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1군 엔트리 등록 인원 확대안과 포스트시즌 경기 방식 변경안 그리고 스피드업을 위한 비디오판독 시간을 3분으로 축소하는 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부분 역시 실행위원회에서 세부 내용을 검토하기로 했다.

퓨처스(2군)리그 활성화와 선수 육성 강화를 위해 2020시즌부터 퓨처스리그 경기를 늘린다. 이사회는 퓨처스리그 경기수 확대를 검토하고 퓨처스리그의 정규시즌과 다른 프로그램을 구성해 KBO 교육리그를 따로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이영훈 기자]

아마추처야구와 관련해서도 논의했다. 저변확대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 독립리그, 대학리그, 프로 3군리그를 통합한 리그 창설을 검토하고 은퇴 지도자와 선수들이 초등학교 야구부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코치 육성을 위한 커리큘럼을 개발해 코치 아카데미 등 코치 육성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또한 리그 차원의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팬서비스와 선수와 팬이 함께하는 이벤트, 어린이팬 유치 활동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 추진하기로 했다.

KBO는 "이번 이사회와 워크숍을 통해 적극적인 제도 개선과 팬서비스 강화로 KBO 리그가 팬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리그가 될 수 있도록 KBO와 10개 구단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