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예림 19점, 현대건설 유니폼 입고 무난한 데뷔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신고식을 잘 마무리해다. 오프시즌 동안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IBK기업은행에서 현대건설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고예림이 제몫을 톡톡히 했다.

고예림은 22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주최 2019 순천·MG새마을금고 컵대회 여자부 B조 조별리그 GS칼텍스와 맞대결에서 19점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GS칼텍스와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2-25 26-24 25-27 25-13 15-13)으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마야(스페인)가 팀내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고 황민경이 서브 에이스 5개를 포함해 16점, 정지윤도 12점씩을 각각 올렸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GS칼텍스는 V리그 최장신(206㎝) 러츠(미국)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2점을 올렸고 박혜민이 10점으로 뒤를 잘 받쳤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출발은 GS칼텍스가 좋았다. 1세트 박혜민, 한수지 등을 앞세워 점수 차를 벌렸고 기선제압했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2세트 힘을 내며 추격을 시작했고 세트를 만회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현대건설은 3세트 중후반까지 리드를 잡았다. 마야를 시작으로 고예림, 황민경이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점수로 연결돼 20-15까지 앞섰다. 그러나 GS칼텍스가 분위기를 바꿨다.

세터를 안혜진으로 교체하며 반전에 성공했다. GS칼텍스는 18-22 상황에서 안혜진이 서브를 시작으로 러츠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23-23으로 따라붙었다.

듀스에서는 러츠가 해결사 노릇을 했다. 그는 타점 높은 스파이크로 연속 득점했고 GS칼텍스는 짜릿한 뒤집기로 3세트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그대로 주저 앉지 않았다. 4세트 들어 황민경의 서브를 앞세워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세트 중반 승기를 잡았고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갔다.

현대건설을 5세트 상대 추격에 고전했다. 세트 중반까지 2~3점차 리드를 유지했고 13-10까지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그런데 GS칼텍스는 러츠가 오픈 공격에 이어 서브 에이스를 성공해 13-13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현대건설이 마지막에 웃었다. GS칼텍스는 박혜민이 시도한 스파이크가 라인을 벗어나면서 아웃됐다. 현대건설은 14-13으로 앞섰고 이후 러츠가 시도한 공격을 정지윤이 가로막아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