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NFL 페이튼 뉴올리언스 감독 확진 판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미국프로풋볼(NFL)에서 사령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방송 ESPN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숀 페이튼 뉴올리언스 세인츠 감독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며 "NFL에서 나온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이라고 보도했다.

페이튼 감독은 지난 16일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느꼈고 다음날 검사를 받았다. ESPN은 "페이튼 감독은 발열, 기침 등 증상은 없었으나 피로를 계속 호소했다"면서 "그는 현재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NFL 뉴올리언스 세인츠 숀 페이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4대 프로스포츠팀 중 사령탑이 확진자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뉴시스]

페이튼 감독은 지난 2006년 뉴올리언스 사령탑에 올랐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집에서 2주 정도 외부와 접근을 차단해야한다"면서 "전문가들이 하는 말에 집중해야 한다. 모두가 조금씩 불편을 감수하고 투자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이튼 감독은 또한 "나는 심각한 부작용을 보이거나 증상이 심한 사람들과 비교하면 운이 좋은 편"이라면서 "젊은 사람들은 (코로나19가)대수롭지 않은 문제라고 여길 수 도 있겠지만 감당할 수 없는 전염원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우리가 할 일을 제대로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