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2020년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NOC 중 최초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캐나다가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중 처음으로 2020 도쿄올림픽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방송 ESPN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 개최 1년 연기를 요청했다"면서 "대회가 오는 7월 예정대로 열릴 경우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모두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고 전했다.

COC는 "도쿄올림픽 연기로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다뤄야 할 모든 사항을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더, COC는 또한 "올림픽 연기와 관련한 일어날 문제를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선수와 세계인들의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가 23일(한국시간) 2020 도쿄올림픽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각국 NOC 중 첫 사례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전경. [사진=뉴시스]

CO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기 전에는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선수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IOC도 같은날 스위스 로잔에서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 등과 관련한 세부 논의를 시작했고 4주 이내로 결론을 내리겠디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회 취소는 없을 것이라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COC의 성명이 나온 뒤 호주올림픽위원회(AOC)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AOC는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올해 7월에 열릴 수 없다는 사실은 이제 확실해졌다"면서 "선수들에게도 도쿄올림픽을 내년 여름에 맞춰야한다는 점을 전달해야한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