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콜로라도 헬턴, 음주운전 혐의 '구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뛰며 현역 선수 시절 소속팀과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로 이름을 날린 토드 헬턴이 음주운전으로 구류를 산 사실이 드러났다.

미국 스포츠전문 방송 ESPN은 7일(이하 한국시간) "헬튼은 지난달(3월) 19일 술에 취한 채 운전을 하다 사고를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헬튼은 당시 미국 테네시주 녹스빌에 있는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핸들을 잡았다가 전신주와 충동했다.

그는 사고 후 응급치료를 받았고 음주운전이 적발됐다. ESPN은 "헬튼은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고 테네시주법에 따라 보호관찰 11개월 29일과 운전 면허정지 1년, 벌금 350달러(약 42만7천원)를 물었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지난 1997년부터 2013년까지 뛴 강타자 토드 헬턴이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켜 48시간 구류와 함께 면허 1년 정지, 벌금 등을 물었다. [사진=뉴시스]

헬턴은 또한 테네시주법에 따라 48시간 동안 유치장에 감금됐다. ESPN은 "헬튼은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한 행동을 매우 후회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2013년에도 콜로라도주애서 음주운전으로 한차례 적발된 이력이 있다.

헬턴은 1997년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2013시즌 종료 후 은퇴할 때까지 콜로라도에서만 뛴 '원 클럽 맨'이다.

콜로라도 소속으로 5차례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이름을 올렸고 개인 통산 2천519안타, 369홈런, 1천401득점, 1천406타점, 4천292루타를 기록했다. 해당 부문은 아직까지도 콜로라도 구단 역대 최고 기록으로 남아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