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억의 사랑'·'정산회담', 4월 중 종영…"곧 마지막 녹화·후속 미정"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77억의 사랑'과 '정산회담'이 종영될 전망이다.

9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이 4월 중 종영된다. 이에 따라 마지막 녹화만 남겨 놓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써 '77억의 사랑'과 '정산회담'은 방송 2개월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JTBC의 경영 악화 때문이다.

'77억의 사랑'과 '정산회담'이 종영될 전망이다.[사진=JTBC]

한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코로나19 여파를 비롯한 여러가지 이유로 광고 수익이 많이 감소해 재정 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안다"며 "이는 JTBC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방송사 모두가 겪고 있는 문제"라고 밝혔다.

JTBC 측은 두 프로그램의 종영과 관련해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후속 프로그램 역시 정해지지 않았다. JTBC는 예능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드라마 역시 편성 변경을 논의 중이다.

'77억의 사랑'은 전 세계 인구 77억 명을 대표하는 각국 청춘남녀가 연애와 결혼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토론 프로그램이다. '정산회담'은 부내나는 내일을 꿈꾸는 시청자들에게 황금빛 '돈길'을 열어줄 재테크 전문가들의 난장 토론쇼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