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육성재 "비투비, 원래 밴드 그룹...씨엔블루 때문에 컨셉 바꿔" 데뷔 비화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육성재가 그룹 비투비의 데뷔 비화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비투비 서은광과 매니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서은광은 입대를 앞두고 있는 같은 그룹 멤버 육성재, 임현식에게 밥을 사주며 군대 이야기를 해줬다.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캡처]

세 사람은 이날 데뷔 당시 이야기도 꺼냈고, 육성재는 "원래 비투비가 밴드로 나올려고 했다, 은광이 형은 피아노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씨엔블루가 나오는 바람에 잘생긴 보이밴드 이미지가 겹쳐 관뒀다. 그 뒤 아카펠라, 아크로바틱 등 아이돌 그룹의 잘된 건 다 따라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육성재는 "그런 시간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된 거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