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민 히어로즈 의장 "KBO 징계 법적 판단 의사 철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야구 놀이'로 야구계 안팎에서 비난을 받고 있는 허민 서울 히어로즈(키움 히어로즈) 의장이 고개를 숙였다. 허 의장은 31일 구단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야구팬과 KBO리그 관계자 및 선수들, 그리고 구단 선수단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허 의장은 지난해 히어로즈 퓨처스(2군)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과 캐치볼, 배팅 등을 함께했다. 이 일이 알려진 뒤 정상적인 선수단 훈련을 방해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그는 구단 지위를 이용해 선수단을 사적 행위에 이용했다는 논란 한 가운데 자리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상벌위원회(이하 상벌위)를 개최해 허 의장 행위에 대해 심의했다. 상벌위는 지난 28일 허의장에 대해 2개월 직무 정지 제재를 결정했다.

허민 히어로즈 야구단 의장이 KBO 상벌위 직무정지 제재에 대한 법적 판단 의사를 철회한다는 입장문을 31일 구단을 통해 발표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러나 히어로즈 구단은 팬 불법 사찰 관련으로 엄주 경고를 받은 부분에 대해 상벌위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했지만 허 의장 징계와 관련해서는 사법기관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KBO가 내린 제재 결정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비춰졌다. 그러나 이 상황을 놓고 비난 여론이 커지자 허 의장이 결국 수습에 나섰다.

그는 "늦었지만 예전 행동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상벌위가 결정한 2개월 직무정지 기간이 끝난 뒤 구단 이사회 의장 본연의 일만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허 의장은 "오늘(31일) 발표된 신임 사장 내정자가 주주총회에서 승인된다면 책임경영할 수 있도록 뒤에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KBO 상벌위 징계에 대해 법적 판단을 구하겠다는 입장도 철회한다"고 덧붙였다.

다움은 허 의장이 밝힌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서울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 허민 입니다.

먼저 논란이 된 과거 훈련 외 시간의 비공식적 투구와 관련해, 불편함을 겪었을 선수 및 야구 관계자 분들 그리고 KBO리그의 근간인 팬 분들께 늦게나마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한 구단의 이사회 의장 신분으로, 대단히 부적절하고 신중치 못한 행동이었으며, 그간 야구계를 걱정하시는 안팎의 우려에 충분히 공감하며, 과거 논란 당시 공식적인 사과의 시기를 놓쳐, 이제서야 말씀 드리는 점도 사과드립니다.

또한 그 동안 한국 프로야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오신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단법인 일구회,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에서 지적해 주신 점을 겸허히 수용해 선수 권익 보호에 세심하지 못했던 점을 되새기겠으며, 향후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더불어, KBO 징계에 대해 법적 판단을 구하겠다는 입장도 철회하겠습니다.

한국 프로야구의 근간인 팬 분들과 선수 분들이 우려를 표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 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프로야구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생각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드립니다.

직무정지 기간 이후 구단 이사회 의장 본연의 역할만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며, 오늘 발표된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가 주주총회에서 승인된다면 책임경영할 수 있도록 뒤에서 지원하겠습니다.

또한 서울 히어로즈 선수단 뿐만 아니라, 프로야구 선수단 전체의 권익 보호 및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진지하게 성찰하고 고민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한국 프로야구의 근간인 팬과 야구인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