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UCL 16강 2차전 결장 메시와 맞대결 무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파리 생제르망(이하 PSG) '간판 공격수' 네이마르(브라질)이 부상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2020-2021시즌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도 결장한다.

PGS는 10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1일 열릴 예정인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16강 2차전 엔트리 25명을 발표했다. 이 명단에서 네이마르는 빠졌다.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뛰지 않는다.

이에 따라 바르셀로나의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네이마르의 맞대결도 또 다시 무산됐다. 네이마르는 지난달(2월) 열린 캉과 2020-2021시즌 쿠프 드 프랑스(컵 대회) 64강 원정 경기에서 허벅지를 다쳐 후반 15분 교체됐다.

허벅지 부상을 당한 PSG 간판 스트라이커 네이마르는 오는 11일(한국시간) 열리는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 결장한다. [사진=뉴시스]

그는 이날 경기 이후 그라운드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왼쪽 허벅지 모음근 부상으로 4주 동안 치료와 재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지난주 소속팀 훈련에 돌아왔지만 아직 경기에 뛸 몸 상태가 아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PSG 감독은 바르셀로나전을 앞두고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가 이번 경기 출전을 위해 힘을 썼지만 그렇게 되지 못했다"면서 "경기에 뛸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말했다. PSG와 FC바르셀로나의 16강 2차전은 PSG의 홈 구장인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다.

지난달 17일 열린 두팀의 1차전에서는 PSG가 FC 바르셀로나에 4-1로 이겼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