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풀타임…홀슈타인 킬은 패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재성(29. 홀슈타인 킬)이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러나 소속팀은 덜미를 잡혔다.

홀슈타인 킬(이하 홀슈타인)은 7일(한국시간)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하이덴하임에 있는 포이트 아레나에서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2(2부리그) 하이덴하임과 2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러 0-1로 졌다. 이재성은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교체 없이 전, 후반을 모두 뛰었다.

그러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하이덴하임은 전반 17분 팀 클라인딘스트가 선제골을 넣었고 이 득점을 끝까지 지켜내며 안방에서 귀중한 승점3을 손에 넣었다.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에서 뛰고 있는 이재성(왼쪽)은 27일(한국시간) 열린 23라운드 아우에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뉴시스]

홀슈타인은 이날 패배로 2연패를 포함해 최근 정규리그 3경기 무승(1무 2패)으로 부진했다. 13승 7무 6패(승점42)로 리그 4위에 자리했다.

하이덴하임은 12승 6무 9패(승점 42)가 됐고 7위를 지켰다. 8위 장 파울리와 승점 차를 4로 벌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