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G7 "나르샤-구하라, 막강 경쟁 상대"


KBS 2TV 신설 예능프로그램 '청춘불패'에 출연하는 걸그룹 일곱 멤버가 가장 신경쓰이는 멤버로 브아걸의 나르샤와 카라의 구하라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9일 오후 KBS 본관에서 진행된 '청춘불패' 기자간담회에서 걸그룹 일곱 멤버는 가장 신경 쓰이는 멤버로 나르샤와 구하라를 지목했다.

나르샤는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걸그룹 멤버 중 가장 맏언니로, 화려한 입담과 카리스마로 범상치 않은 포스를 내뿜었다.

카라의 구하라는 "나르샤 언니가 겉은 강한 인상과 포스가 있지만 내면에는 재미있고 장난도 많이 친다. 일곱명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에서 맏언니로서 재미있는 활약을 하지 않을까 싶다. 언니의 손을 잡고 따라다니겠다"고 말했다.

시크릿의 한선화 역시 나르샤를 꼽으며 "닭을 많이 잡아줄 것 같다"고 말했고 MC 김선영은 "나르샤가 나와 연령대가 가장 비슷하다. 에너지도 굉장히 많고 힘도 좋다. G7 중에 나르샤 혼자만 안 쓰러져봤다. 건강 등에서 나와 가장 많이 부딪힐 것 같다"고 은근한 경쟁심을 드러냈다.

이처럼 동료들의 많은 지목을 당한 나르샤는 "겉으로 볼 때 나를 어렵게도 많이 보는데 여린 여자다. 이번 프로그램 통해 그런 이미지를 벗고 싶다"며 웃었다.

나르샤는 그러면서 구하라를 경쟁상대로 꼽으며 "하라가 굉장히 마르고 왜소하지만 집중력과 근성이 강한 친구라 저희 프로그램에서 빛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하라를) 치고 올라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티아라의 효민은 "하라 씨가 힘이 세다고 들어서 그 힘을 겨뤄보고 싶기도 하고, 힘 합쳐서 뭔가 하고 싶다"고 거들었다.

포미닛의 현아는 "소녀시대 언니들이 청순하고 여자답고 예쁘다. 왠지 쌩얼도 이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가까워지고 싶다"고 말했다.

소녀시대의 유리는 같은 팀 멤버 써니에게 경쟁심을 느낀다며 "농촌에 가서 리얼로 닭도 잘 잡고 뱀도 잘 잡고 할 것 같다. 자립심이 강한 아이다. 큰 활약을 하지 않을까 싶고 기대감이 많이 든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KBS 신설 예능프로그램 '청춘불패'는 걸그룹 멤버들이 화려한 무대 위를 떠나 시골 농가에서 1박 2일을 보내는 리얼 버라이어티. 시골 체험 등을 통해 학교나 사회에서 배우지 못한 인생 공부를 한다는 콘셉트로 야생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표방하고 있다.

소녀시대의 유리와 써니, 카라의 구하라, 포미닛의 김현아,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의 나르샤, 티아라의 효민, 시크릿의 한선화 등 간판 걸그룹 스타들이 '청춘불패' G7 멤버로 구성됐다.

또 '청춘불패'의 MC로는 남희석과 탤런트 노주현, 가수 김태우, 김신영 등이 발탁돼 프로그램의 원활한 진행을 돕는다. 오는 23일 첫방송 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