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일 열심히 했지만 공허하다"


[정명화기자] 배우 주원이 젠틀한 남성으로 변신했다.

드라마 '각시탈'과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서 상반된 매력을 보여준 주원은 최근 남성잡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의 화보촬영에서 말끔한 수트차림으로 세련된 면모를 과시햇다.

'각시탈' 종영 후 휴식기를 갖고있는 주원은 평소 트레이닝복을 많이 입어서 옷을 못 입는다는 댓글이 달리기도 한다며 "사실 스타일에 신경쓰는 편이 아니다. 스타일링까지 생각하다간 머리가 터져버릴 거다"라고 털털하게 말했다.

'제빵왕 김탁구'와 '각시탈'에서 독한 역할을 주로 연기한 주원은 "다음작품을 위해 혼자 영화를 보며 울거나 친구들과 이야기를 많이 하며 이강토 역할에서 빠져나오고 있는 중"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주원은 "일을 열심히 했지만 공허하기도 하다"며 남다른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주원은 드라마 '비밀남녀전'에 캐스팅돼 촬영을 앞두고 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