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야구, 프리머어12 슈퍼라운드 호주와 첫 경기 역전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일본 야구대표팀이 안방에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일본은 11일 일본 지바현에 있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 2019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호주와 첫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B조 예선 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해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오른 일본은 이날 승리로 2승째를 기록했다. 반면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예선라운드에서 2위(1승 2패)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호주는 2패가 됐다.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슈퍼라운드 진출 6개팀은 예선 라운드 성적을 안고 경기를 치른다. 호주는 일본을 맞아 예상외로 선전했다.

호주는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 선두타자 대릴 조지가 2루타로 출루한 뒤 2사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티머시 케넬리가 적시타를 쳐 1-0으로 앞섰다.

4회초에도 2사 후 추가점을 냈다. 에런 화이트필드가 안타를 치고 나간뒤 미첼 닐손이 적시 2루타를 날려 2-0으로 도망갔다.

일본도 바로 만회점을 냈다. 4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스즈키 세이야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쳐 한 점을 따라갔다.

끌려가던 일본은 6회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루 상황에서 겐타 소스케가 내야 안타를 친 사이 2루 주자 슈토 우쿄가 홈으로 들어와 2-2를 만들었다.

일본은 8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온 곤도 겐스케가 빗맞은 2루타를 쳐 출루에 성공했다. 후속 타자 스즈키가 고의사구를 얻어 2사 1, 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일본은 호주 중간계투로 나온 존 케네디가 제구가 흔들린 덕을 제대로 봤다. 케네디는 후속 두 타자를 모두 볼넷으로 내보냈고 일본은 밀어내기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일본은 9회초 마무리로 등판한 야마사키 야스아키가 호주 타선을 삼자범퇴로 막아내 귀중한 승리를 손에 넣었다. 일본은 12일 장소를 도쿄돔으로 옮겨 미국과 2차전을, 호주는 일본-미국전에 앞서 도쿄돔에서 멕시코와 맞대결한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