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라렌과 '한 시즌 더' 재계약 확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가 2019-20시즌 뛴 캐디 라렌과 재계약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신장 204㎝로 센터 포지션에서 뛰고 있는 라렌은 지난 시즌 42경기에 출전해 평균 21.4점을 기록했다. 라렌은 득점 부문에서 전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3점슛 성공률도 41.6%를 기록해 부문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경기 당 평균 리바운드도 10.9개로 부문 2위에 오르는 등 제 몫을 했다.

창원 LG가 지난 시즌 KBL 전체에서 득점과 리바운드 부문 1, 2위에 오른 캐디 라렌과 재계약을 29일 발표했다. 그는 2019-20시즌 KBL 베스트5에도 이름을 올렸다. [사진=창원 LG 세이커스 프로농구단]

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된 뒤 조기 종료된 지난 시즌 KBL '베스트 5'에도 선정됐다.

라렌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팀 동료들과 한국 팬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다음 시즌 개막이 벌써부터 기대된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