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 감독 데뷔전 패배…더비 카운티 사령탑 선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선수 생활을 접고 정식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긴 잉글랜드 축구의 '레전드' 중 한 명인 웨인 루니(36)가 감독 데뷔전에서 쓴잔을 들이켰다.

루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더비 카운티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더비에 있는 프라이드 파크 스타디움에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챔피언십(2부리그) 로더럼 유나이티드와 24라운드 홈 경기를 치렀다. 더비 카운티는 루니 감독의 공식 데뷔전이 된 이날 0-1로 졌다.

루니는 지난 2019년 8월 더비 카운티 유니폼을 입고 플레잉 코치로 활동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필립 코퀴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물러난 뒤 감독 대행을 맡아 선수단을 이끌었다.

2020-2021시즌 도중 더비 카운티 사령탑에 정식 선임된 웨인 루니(왼쪽)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알렉스 퍼거슨 당시 감독과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루니 감독대행은 이후 정규리그 9경기에서 3승 4무 2패라는 성적을 냈다. 구단은 루니를 감독대행이 아닌 정식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그러나 대행 꼬리표를 뗀 뒤 맞은 첫 경기에서 덜미를 잡힌 셈. 로더럼 유나이티드는 후반 41분 제이미 린지가 0의 균형을 깨뜨리는 선제골이자 결승골 주인공이 됐다.

더비 카운티는 이날 패배로 2연패를 당했고 4승 7무 12패(승점19)가 되면서 강등권인 리그 23위에 머물렀다. 로더럼 유나이티드는 5승 4무 12패(승점19)로 더비 카운티에 골득실과 승수에 앞서 22위에 자리했다.

루니 감독은 선수 시절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간판 스트라이커로 활약했고 A매치 120경기에 출전해 53골을 기록했다. 그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2002년 에버턴을 시작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고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DC 유나이티드 유니폼도 입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