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고연전]고려대, 연세대에 LOL 종목 역전승

빅토르와 트위치의 화력 앞세워 연세대 꺾고 기선 제압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고려대학교의 '6호선관종들(이하 고려대)'이 연세대학교의 '휘핑크림은빼주세요(이하 연세대)'를 꺾고 '2017 사이버연고전'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고려대는 15일 열린 '2017 사이버 고연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종목에서 연세대에 승리를 거뒀다.

출발은 연세대가 좋았다. 고려대가 먼저 바텀을 노렸지만 연세대의 반격에 자르반4세가 먼저 잡혔다. 연세대는 리 신의 바텀 갱킹으로 트위치와 잔나를 모두 잡으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연세대는 리 신을 중심으로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고려대의 핵심 딜러인 빅토르와 트위치가 계속 죽으면서 성장에 제동이 걸렸다. 연세대는 미드와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경기 시작 11분 만에 글로벌 골드 차이를 5천 이상 벌렸다.

고려대는 바텀 한타에서 승리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연세대가 체력이 적은 자르반4세를 노렸지만 고려대의 반격에 리 신과 모르가나가 잡히고 말았다. 고려대는 탑을 압박하던 칼리스타와 룰루를 차례로 끊으며 초반 손해를 만회했다.

연세대는 레넥톤의 마오카이 솔로킬로 다시 앞서나갔다. 탑에서 칼리스타와 트위치를 교환한 연세대는 협곡의 전령을 이용해 탑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바람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계속 이득을 챙겼다.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격전이 펼쳐진 가운데 미드 한타에서 승리한 연세대는 곧바로 바론을 사냥했다. 고려대가 깊숙이 들어온 리 신을 끊었지만 시야를 확보하던 잔나가 잡히면서 화염의 드래곤도 내주고 말았다.

계속 밀리던 고려대는 교전으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연세대가 포탑과 억제기를 밀었지만 5코어를 완성한 빅토르와 트위치의 화력을 버티지 못했다. 교전을 유리하게 이끌지 못했다. 고려대는 계속 버티며 경기를 후반으로 이끌었다.

50분 넘게 이어진 경기는 후반 집중력에서 갈렸다. 연세대가 장로 드래곤을 노리자 고려대는 곧바로 한타를 열어 모르가나를 제외한 전원을 잡았다. 고려대는 그대로 미드 라인을 돌파,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고려대의 임태완 팀장은 "저희 미드가 상대의 집중 밴을 당해 불안하긴 했지만, 한타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 억제기가 모두 밀렸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라며 "작년에 졌지만 이번에 이겨서 기분이 매우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