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여동생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 호소…버닝썬 폭행 사건 영상 공유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클럽 버닝썬 논란에 휩싸인 승리의 여동생이 오빠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 여동생은 2일 자신의 SNS에 클럽 버닝썬 관련 영상 링크를 게재했다. 이 영상은 '승리 버닝썬 사건의 스카이캐슬급 반전 충격적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남녀들의 꿀팁'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재된 영상이다.

승리 여동생은 "제 프로필에 링크 있습니다"라며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 please share this link to everybody for my brother(우리 오빠를 위해 이 영상을 공유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승리 여동생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않게 도와주세요" [승리 여동생 SNS]
승리 여동생이 링크한 해당 영상은 최근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 당시 CCTV 영상들을 편집해 자막과 함께 요약한 것으로, 클럽 경호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손님 김 모씨가 한 여성 손님을 추행하고, 클럽 관계자와 경찰에게 폭력적으로 대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자막에는 '김씨가 성추행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려다 버닝썬 대표와 경호원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 당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김씨는 성추행 피의자로 2명의 여성에서 고소 당했다'고 적혀 있다. 이어 '이제 판단은 여러분과 경찰의 몫' 이라면서 마무리 된다.

이른바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논란은 지난해 11월 24일 해당 사건이 벌어지면서 시작됐다. 지난달 28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로 클럽 버닝썬 논란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김 씨는 자신이 버닝썬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보도 이후 클럽 버닝썬에서 해당 사건 이외에도 마약 매매 및 투약, 성폭행 등의 사건이 벌어졌다는 제보와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클럽 버닝썬의 각종 의혹들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고 승리는 군 입대를 이유로 최근 클럽 버닝썬의 이사에서 물러났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