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대표 게임사들 GDC서 강연…글로벌 기업들과 나란히

엔씨·넥슨·펄어비스, AI·핵 방지·개발 노하우 등 공유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유명 게임사들이 세계 각국의 개발자가 모이는 게임개발자콘퍼런스(GDC) 2019에서 연단에 오른다. 인공지능(AI)부터 핵 방지, 개발 노하우 등 한국 게임의 선진 기술을 해외에 널리 알릴 계기가 마련돼 주목된다.

18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와 넥슨, 펄어비스가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GDC 2019에서 발제자로 나선다. GDC는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로 지난 2018년 2만8천명이 참석하고 750개 이상의 강연과 세션이 열린 바 있다.

'리니지'로 유명한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GDC 기간 동안 AI 연구개발 기술과 적용 사례 등 2개 세션을 맡아 발표한다. 19일(현지 기준)에는 '강화학습을 이용한 프로게이머 수준의 블레이드앤소울 비무 AI 개발'을 주제로 비무 AI 연구개발 과정을 공유한다. 엔씨 AI센터 게임 AI랩 강화학습팀의 정지년 팀장과 노승은 연구원이 발표자로 나선다.

비무 AI는 블레이드앤소울의 1대1 대결(PvP) 콘텐츠인 '비무'를 플레이 하는 AI다. 엔씨소프트는 딥마인드의 '알파스타', '알파고' 등 게임 AI의 핵심적인 기술인 강화학습(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상용 게임에서도 프로게이머 수준의 실력을 가진 비무 AI를 개발했다.

회사 측은 이용자 로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AI를 학습하는 방식과 스스로와 대결하며 성장하는 방식을 병행해 사용했으며 현재는 약 1주(35만 게임)면 프로게이머 수준까지 성장하도록 개발하는 데 성공한 상태다.

엔씨소프트가 GDC에서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을 발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21일에는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Inverse Kinematics)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 주제를 발표한다. 'IK(Inverse Kinematics)' 기술을 통해 품질과 속도를 월등하게 향상시킨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한다. 발표는 게임 AI랩 게임 AI팀 윤동원 연구원이 맡는다.

IK 기술은 게임 컴퓨터 그래픽스 분야의 필수 기술 중 하나로 수백명의 캐릭터에 동시 적용이 가능하며 모션 캡쳐 수준의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회사 측은 높은 품질의 애니메이션을 많은 수의 캐릭터에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AI, 기계학습 기반의 그래픽스 기술을 개발 중이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오는 19일 게임 해킹 방지 기술에 대해 소개한다.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 소속 황준식 머신러닝 엔지니어가 리얼타임 자동 월핵 탐지 시스템을 개발한 과정을 외부에 공유할 예정이다. 월핵은 일인칭슈팅(FPS) 등의 게임에서 바위와 같은 구조물에 숨은 상대방을 탐지할 수 있는 핵으로, 넥슨은 제한적인 데이터셋으로도 딥러닝을 활용해 '월핵'을 탐지하는 방법에 대한 실무 조언을 할 예정이다.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게임 개발 노하우를 해외 개발자들과 공유한다. '카운터스트라이크'로 유명한 민리 펄어비스 디렉터가 20일 '멀티플레이어 슈터 게임 개발에서 마주칠 수 있는 기술적인 챌린지'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 세션은 멀티플레이어 게임을 개발하면서 접할 수 있는 기술적인 어려움과 1999년 카운터스트라이크를 개발하며 얻은 경험을 공유한다.

같은날 민경인 팀장이 '검은사막의 복셀 기반 네비게이션 적용을 통한 게임 내 유연성과 효율성 높이기'를 주제로 민경인 팀장이 발표한다. 해당 세션은 펄어비스 검은사막의 복셀 기반 네비게이션 시스템이 복셀 데이터를 PC, 모바일, 콘솔 게임 서버에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지 설명한다.

게임업계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일렉트로닉아츠(EA) 등 글로벌 IT 및 게임 기업이 참가하는 GDC에 국내 기업들이 어깨를 나란히 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에 국내 게임사들이 의미 있는 세션에 참여한다"며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한 우리나라의 게임 AI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