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동행, 장애인 맞춤형 공간복지 '드림하우스' 사업 지원 24개 기관 선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이사장 김종훈)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열매회관 세미나실에서 '2019년 드림하우스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따뜻한동행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7월부터 12월까지 소규모 장애인 시설을 위한 브릭네트워크(Brick Network) 구축을 위한 연합 모금을 진행해왔다.

이 연합모금에는 한미글로벌 및 올라이트 라이프 등이 참여, 총 3억 4500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2019년 드림하우스 지원 협약식 [따뜻한동행]
이 기금을 통해 지원을 받게 되는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 교남소망의집, 다솜장애인주간보호센터 등 24개 기관은 장애인 당사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자립해 생활할 수 있도록 장애인 당사자들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생활환경으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브릭네트워크에 후원기업으로 참여한 화재 예방 전문 기업 올라이트라이프 이병권 실장은 "우리 기업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다른 훌륭한 기업 및 단체와 함께 장애인들을 위해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따뜻한동행은 설립 이후부터 현재까지 307곳의 소규모 장애인 시설에 맞춤형 공간복지를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편리한 공간복지를 더욱 확산시키고자 건축, 페인트, IOT, 창호, 도배·장판 등 각 분야 전문기업들과 함께하는 '브릭 네트워크'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따뜻한동행 김종훈 이사장은 "'장애인들에게 편안한 환경은 비장애인들에게도 편리하다'라는 생각으로 모두에게 편안한 드림하우스를 만들겠다"며 "각 분야의 전문 기업들이 자사의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해 장애 없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본 사업에 함께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은 장애인을 위한 공간복지 지원, 첨단보조기구 지원,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자원봉사활동 지원과 더불어 국제개발 협력사업 등을 실시하는 순수 비영리단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