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논란' 배우 한지선 안방극장 퇴출…"'초사랑' 하차…촬영분 최대한 편집"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한지선이 60대 택시기사 폭행 논란으로 안방극장에서 퇴출된다. 한지선은 현재 출연하고 있는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하차한다. 다만 반 사전제작 드라마의 특성상 이미 촬영된 분량은 최대한 편집돼 출연 분량이 최소화된다.

24일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한지선이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해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지선은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 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작진은 "반사전 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라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기존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3일 배우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술애 취한 재 택시기사 이모씨를 폭행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행패를 부려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고 알려졌다.

이 후 한지선 폭행 사건이 논란에 휩싸이자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한지선은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했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라며 "한지선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배우 한지선 하차에 대한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 공식 입장이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씨 관련해서 알려드립니다. 제작진은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습니다. 그 결과 한지선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한지선씨는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기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