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뒤 중고가 62% 보장" LGU+, 아이폰11 보상프로그램 선봬

48개월 할부 구입 후 12개월 뒤 반납 조건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아이폰을 구입 1년 후 출고가의 최대 62%를 중고폰 가격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부가서비스 상품이 나왔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오는 25일 출시하는 아이폰 11 등 신형 아이폰 시리즈의 구매 고객을 위해 정상가의 최대 62%를 보장해주는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인 '아이폰 업그레이드를 위한 매니아 클럽'을 출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상품은 기존의 50% 보장 혜택을 제공하는 24개월형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에 12개월 후 반납시 12%를 추가해 최대 62% 보장 혜택을 제공한다.

아이폰 구매 고객이 정상가를 48개월 할부로 나눠 내고, 12개월 후 새롭게 출시하는 프리미엄 아이폰 시리즈로 기기변경 할 경우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정상가의 최대 62%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출처=LG유플러스]

24개월 후 휴대폰 반납할 경우에는 정상가의 최대 50%를 보상받을 수 있다. 이와 같이 아이폰 업그레이드를 위한 매니아 클럽에 가입한 고객은 편의에 따라 휴대폰 반납시점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1일 출시하는 7세대 아이패드의 24개월형 보장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LG유플러스에서만 유일하게 출시하는 이 상품은 24개월 후 새롭게 출시하는 아이패드 시리즈로 기기변경 할 경우 사용하던 아이패드를 반납하면 정상가의 최대 40%를 보상하는 프로그램이다.

LG유플러스는 8만8천원 이상의 요금제에 가입하는 VVIP등급 멤버십 고객에게 아이폰 업그레이드를 위한 매니아 클럽을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10만5천원 이상의 요금제를 이용중인 고객이 7세대 아이패드 구매 후 휴대폰과 결합하면 24개월형 보장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상품기획·전략담당 상무는 "신형 애플 단말기 출시를 맞아 고객의 구입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업계 최고 보장 혜택을 제공하는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혁신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