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썸은 변한다"…박지현 이가흔 데이트 상대는?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두번째 데이트 후 달라진 썸 기류로 8인의 러브라인은 과연 어떻게 바뀔까. 천안나와 정의동의 데이트에 이어 박지현, 이가흔, 서민재가 각각 다채로운 코스를 준비한다.

27일 방송되는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4인 4색의 공식 데이트가 공개된다. 늘 '썸의 성지'가 되어온 하트시그널 공식 데이트 코스와 여자들이 준비한 데이트를 대하는 남자들의 반응도 관전 포인트다.

'하트시그널 시즌3' [채널A]

먼저, 박지현은 마치 청춘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비주얼의 데이트로 지켜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든다. 박지현의 놀이공원 데이트에 김이나는 “오늘 레전드 그림 나오겠다”라며 감탄한다. 또한 그 동안 조심스러운 모습으로 '달팽이'라고 불린 박지현에 김이나는 “달팽이가 곧 민달팽이가 될 판”이라고 말해 지켜보던 이들을 웃음짓게 한다.

또 '남자들의 로망'을 실현하는 이가흔의 데이트가 공개되자 예측단은 “역시 이가흔”이라며 찬사를 멈추지 못한다.

이어 서민재의 센스 있는 데이트 코스도 공개된다. 데이트 상대와 꾸밈없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서민재의 모습에 윤시윤은 “민재 씨 너무 멋있다. 고민을 많이 했을 것 같다” 라며 그녀의 매력에 감탄한다.

지난 방송에서 '밥 잘 먹는 예쁜 여자'의 매력을 보여준 천안나와 정의동의 데이트도 이어진다. 데이트 내내 대화가 물 흐르듯 잘 통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이상민은 “이 두 사람은 이대로 손잡고 도망가는 게 맞다”라는 엉뚱한 주장으로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다. 정의동을 연신 웃게 만드는 천안나의 사랑스러운 매력에 예측단은 흐뭇한 표정을 숨기지 못한다.

이어 늘 장난꾸러기 같던 김강열이 데이트에서 전혀 다른 모습으로 거듭나 예측단을 놀라게 만든다. 김강열은 데이트 상대가 준비해온 뜻밖의 선물에 감동한다. 이에 피오는 “김강열, 데이트하다가 울겠다. 저 눈빛은 반한 눈빛이다”라며 그의 리액션에 주목한다. 이상민 역시 “김강열은 데이트 할 때 순한 양이 된다. 카멜레온 같다”라며 '사자' 김강열의 변화에 놀라워한다.

임한결 또한 데이트에서 지금껏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반전 매력을 발산해 예측단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두번째 데이트 후 8인의 러브라인이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 27일 수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공개된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3주 연속 비드라마 화제성 1위를 기록했다.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입주자들 역시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상위권에 나란히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