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혜리·최수린 자매, 성이 다른 이유?…"아버지가 연예계 활동 반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유혜리가 동생 최수린과 성이 다른 이유를 밝혔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청, 유혜리, 최수린, 곽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MBC every1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유혜리는 최수린과 자매 관계임을 직접 밝혔다. 그는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가명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내가 80년도 초반에 CF 모델로 시작했다. 그런데 아버지가 너무나 보수적이셨다. 연예계 활동을 반대했다. 아버지께 들키지 않기 위해 가명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혜리는 "그런데 어느 날 가족들과 밥을 먹고 있는데 TV에 내가 나왔다"라며 "뭔가 이상하니 아버지가 TV를 한번 보고 날 한번 보고했다. 다행히 오빠들이 '너 닮았다'고 해준 덕분에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며 내 얼굴이 TV에 많이 나오기 시작했고, 결국 아버지가 눈치 채셨다. 밥상을 엎고 손에 잡히는 걸 다 던지셨다"고 과거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유혜리는 "나중엔 자랑스러워하셨지만, 그러기까지 시간이 길었다. 날 검문하신 적도 있다. 가방 검사를 하시더니 '뭘 먹었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이 "아버님이 형사셨나"고 묻자, 유혜리는 "그렇다"라고 답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