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2주만에 다시 하락으로 돌아서


리얼미터 조사…미래통합당은 34.8%(3.1%p↑)로 창당 이후 최고치 달성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지지율 조사에서 지난주 반등이 2주를 이어 가지 못하고 다시 반락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1.9%p 하락한 44.5%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평가는 2.2%p 상승한 51.6%로, 긍정·부정평가 차이가 일주일 만에 다시 오차 범위 밖으로 벗어나 커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조사한 이번 주중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

문 대통령은 충청권(3.9%p↑), 50대(4.4%p↑), 정의당 지지층(9.2%p↑), 가정주부(3.5%p↑) 등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으나, TK(11.1%p↑)·PK(6.4%p↑), 여성(4.0%p↑), 30대(11.0%p↑), 사무직(6.4%p↑) 등에서는 부정평가가 상승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2.7%p의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해 35.6%로 내려 앉으며 미래통합당과의 차이를 크게 좁혔다. 미래통합당은 3.1%p 상승한 34.8%로 더불어민주당과의 차이를 0.8%p로 좁혔다.

[리얼미터]

열린민주당이 4.1%(0.3p↑)로 소폭 올랐고, 정의당 4.8%(0.1%p↓), 국민의당 2.6%(1.0%p↓) 등은 소폭 내렸다. 무당층은 0.2% 늘어난 15.6%의 분포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2주 연속 상승을 마감하며 하락으로 반전했다. 광주·전라(3.8%p↑), 50대(3.8%p↑) 등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으나. TK(13.3%p↓)·PK(6.0%p↓), 경기·인천(5.2%p↓), 여성(3.4%p↓), 30대(10.1%p↓)·40대(6.2%p↓), 진보층(7.3%p↓), 노동직(6.8%p↓)·사무직(5.5%p↓) 등에서는 일제히 하락했다.

미래통합당은 34.8%로 창당 후 최고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직전 최고치는 창당 직후인 2월 3주 차 조사의 33.7%였다. PK(9.0%p↑)·TK(8.4%p↑), 여성(5.2%p↑), 70대 이상(9.9%p↑)·60대(6.4%p↑), 중도층(4.3%p↑), 농림어업(12.5%p↑)·자영업(4.4%p↑) 등에서 일제히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격차가 미래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 오차범위 안에서 최소치로 좁혀졌다. 이전 최소 격차는 7월 3주 차 주간집계에서 기록한 4.3%p(더불어민주당 35.3% vs. 미래통합당 31.0%)였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