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150년 이어온 공감·재미…‘작은 아씨들’ 4부작 완역판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루이자 메이 올컷(1832~1888)의 ‘작은 아씨들’ 4부작 시리즈의 완역판이 나왔다.

도서출판 윌북은 ‘작은 아씨들’ 시리즈를 1·2부 합본 ‘작은 아씨들’과 3·4부 합본 ‘조의 아이들’, 올컷의 전기 ‘고집쟁이 작가 루이자’를 묶어 함께 내놨다.

메그·조·베스·에이비 네 자매가 주인공인 ‘작은 아씨들’은 원래 전 4권 시리즈로, 발표 당시 전권 모두 베스트셀러였다.

올컷은 1968년 1권 ‘작은 아씨들’(Little Women)을 발표하고 1년 후 2권 ‘좋은 아내들’(Good Wives)을 출간했다. 1871년 3권 ‘작은 남자들’(Little Men) 이후 독자들의 요청이 빗발쳐 1886년 ‘조의 아들들’(Joe's Boys)을 마무리했다.

[도서출판 윌북]

3·4부 합본 ‘조의 아들들’은 네 자매 중 둘째인 조가 바에르 교수와 세운 학교 플럼필드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개성 넘치는 소년·소녀들이 각자의 인생을 개척해가는 성장 스토리가 담겼다. 아이들은 언제나 놀랍고도 흥미진진한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내는 존재들이며, 그들 곁에는 남다른 교육철학으로 보살피는 조와 바에르, 로리, 메그가 있다.

플럼필드는 엄격한 규칙을 강요하는 여느 학교와 달라 ‘이상한 학교’라고 불린다. 조와 바에르는 부유하든 가난하든, 여자든 남자든, 건강하든 약하든 모든 아이에게 활짝 열려 있는 플럼필드 학교에서 가장 중요한 건 성적이 아니라 정직과 배려, 사랑임을 가르친다.

‘작은 아씨들’은 작품의 다양한 매력과 시대·공간을 초월하는 공감으로 영화·뮤지컬·애니메이션 등으로 끊임없이 리메이크되고 있다. 가족의 가치를 최고라 여기는 사람들에게는 가난한 환경에서도 행복을 찾아가는 가족 중심적인 한 편의 장편 드라마가 될 수 있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데 어떤 방법이 옳은지 고민하는 이들에게는 교육 지침서가 된다. 어떤 이에게는 로맨스 스토리가 부각되고 누군가는 부모의 참모습을 발견하는 작품이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