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알뜰폰, 셀프개통 2배↑…'5분 내 가입 끝'


U+알뜰모바일에서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가입자 절반이 셀프개통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알뜰폰 가입시 온라인에서 본인이 직접 개통하는 '셀프개통' 이용자가 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셀프개통을 통한 'U+알뜰폰'가입자가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났다고 24일 발표했다.

셀프개통는 편의점·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알뜰폰 유심을 구입한 뒤 이용자 스스로 5분 이내에 요금제에 가입할 수 있는 비대면 간편 서비스다. 상담사나 ARS로 개통을 신청할 필요가 없어 요금제 가입 시 편의성을 높였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U+알뜰폰 유심 상품을 가리키고 있는 모습. [출처=LG유플러스]

U+알뜰폰 사업자 중에서는 미디어로그가 가장 먼저 셀프개통을 선보였다. 지난해 미디어로그의 셀프개통은 3만5천여건이었고, 올해는 7만1천여건(2002년 1~8월)으로 증가했다.

올해 미디어로그 셀프개통 이용자는 전체의 48%로, U+알뜰폰을 판매하는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에서도 가입자 80% 이상이 셀프개통을 이용하고 있다. LG헬로비전도 지난 8월부터 셀프개통을 시작해 개통자 30% 가량이 셀프개통을 이용하고 있다.

이처럼 셀프개통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U+알뜰폰을 가입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주요 5대 편의점인 ▲GS25(미디어로그·에넥스텔레콤·유니컴즈) ▲CU(LG헬로비전) ▲세븐일레븐(에넥스텔레콤) ▲이마트24(에스원·인스코비·LG헬로비전) ▲미니스톱(인스코비) 등에서 U+알뜰폰 유심을 판매하고 있다. 전국의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전체 알뜰폰 유심 중 55%가 U+알뜰폰이 차지하고 있다.

셀프개통은 연내 에넥스텔레콤, ACN코리아, 스마텔, 에스원, 큰사람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담당은 "코로나19 등 비대면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더 쉽고 빠르게 U+알뜰폰에 가입하는 셀프개통이 늘어나고 있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U+알뜰폰을 이용하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만들고 가입채널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