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윤석열의 지지율 상승은 국민의힘에 '재앙'"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조성우 기자,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얻은 것과 관련, "내가 보기에 윤석열의 지지율 상승은 국민의힘에 재앙이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28일 오후 정청래 의원은 자신의 SNS에 "윤석열의 지지율은 국민의힘 잠룡들의 지지율을 도토리로 만들고 있다. 윤석열 블로킹 현상으로 자당 후보들의 지지율이 바닥을 기고 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내가 보기에 윤석열은 국민의힘에 조기에 입당이 곤란하다"라며 "본인 가족 사건이 얽혀있는데 검찰총장을 그만두기도 어렵다. 가족들의 만류도 있을 것이고"라고 했다.

이어 "임기를 다 채우면 내년 8월에나 본격적으로 정치를 하게 되는데 이미 때는 늦으리. 내가 보기에 입당하는 순간 본인의 총장시절 정치 행위가 국민의힘 입당하려고 그랬냐?는 저항에 부딪쳐 그 순간 그의 지지율은 떨어지게 돼있고 그러면 국민의힘에도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입당할 것 같지도 않다"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결국 윤석열의 지지율 상승은 국민의힘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라며 "도움을 주기는커녕 국민의힘 안에 있는 도토리 잠룡들의 기회를 박탈하고 있는 중이다. 국민의힘에 뜻있는 인사들은 오히려 이런 윤석열 블로킹 현상을 타개하고자 몸부림쳐야 하는 것 아닐까? 서서히 더워지는 물속에서 뛰쳐나와야 하는 개구리처럼"이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더군다나 이해가 안 되는 것은 박근혜 이명박 구속에 혁혁한 공을 세운 장본인을 감싸고 도는 것이 꼭 실험대상의 정신줄 놓고 있는 개구리같다"라며 "이명박근혜는자당 출신 대통령들이고 부모같은 존재 아닌가? 중국 무협지에 보면 부모님 복수혈전도 많던데"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끝으로 "과연 국민의힘은 윤석열 블로킹 현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서서히 죽어가는 개구리 신세가 될 것인가? 자못 궁금하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